[2009/12/30] 오병선_존 피니스의 전쟁과 평화의 법철학

장소: 대우재단빌딩


발표자: 오병선 교수

토론자: 김철 교수 (숙명여대)



지난 12월 30일(화) 2009년을 마감하는 월례독회와 송년모임이 있었습니다. 날도 춥고 길도 미끄러운 상황에서도 여러 선생님들께서 참석하였으며, 오병선 교수님께서 '존 피니스의 전쟁과 평화의 법철학'을 발표해 주셨고, 숙명여대 김철 교수님을 비롯하여 여러 선생님들께서 토론을 함께 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발표에 이어서 독회 송년 모임도 가졌습니다.


주지하듯이 존 피니스는 현대 네오토미즘의 대표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그의 자연법론은 당대의 근본 문제들에 대면하여 형성된 것입니다. 그의 전쟁과 평화론도 지난 세기 동서 냉전의 첨예한 긴장 속에서 나온 것이며, 이는 우리 한반도의 현실에서도 매우 의미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병선 교수님께서는 피니스의 이론은 물론이려니와 가톨릭의 정당한 전쟁론의 전통과 최근의 전개 양상까지 다루어 주셨습니다. 아울러 전쟁에 관한 국제법의 논의도 곁들여 설명해 주셔서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습니다. 전체 논의를 요약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정당한 전쟁론은 그것이 국가를 위한 것인지 아니면 인권(생명)을 위한 것인지, 그리고 그것이 전쟁을 합리화하는 쪽인지 아니면 전쟁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쪽인지에 따라 사뭇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이번 독회를 끝으로 사실상 지난 1년 간의 독회 일정이 마무리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작년 연초에 계획하였던 주제들 가운데 한나 아렌트의 정치 사상과 헨리 조지의 토지 공개념 사상 부분은 미처 소화하지 못하였습니다만, 이는 새해 새로운 기획에 반영될 수 있지 않을까 희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독회 담당 연구이사 정태욱 / 연구간사 양천수


조회수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한채윤 (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 2022년도 상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1997년부터 현재까지 한국 성수수자 인권활동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해 온 한채윤 이사(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한채윤 이사는 “지금, 여기 혐오에 맞서는 성소수자”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왜, 지금, 한국 사회에서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유진 연구위원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11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마지막 월례독회는 유진 연구위원(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사회학을 공부한 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에서 과학기술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실증적 방법론을 토대로 형사정책의 여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이새별 교수 (충북대 심리학과) 10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이새별 교수(충북대 심리 학과)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와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뇌과학을 통해 인간의 발달을 연구하고 있는 이새별 교수는 “fMRI 신화와 한계” 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