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7] 윤진수_판례의 무게 - 판례의 변경은 얼마나 어려워야 하는가?

장소: 대우재단빌딩


발표자: 윤진수 교수 (서울대)

토론자: 이계일 교수 (원광대), 강일신 헌법재판연구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의 윤진수 교수님께서 이번에 발표해 주실 주제는 [판례의 무게 - 판례의 변경은 얼마나 어려워야 하는가?]입니다. 긴 발표문이지만, 발표의 요지는 제목 그대로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윤진수 교수님은 교수가 되기 전 14년 6개월간 판사로 근무하셨고, 전공은 민법입니다. 판례라는 것 자체에 이론적 관심을 갖고 계시며, 관련된 논문으로는 "독일법상 판례의 의미"와 "미국법상 판례의 소급효" 등이 있습니다.


지정토론은 원광대 이계일 교수님과 강일신 헌법재판연구관님이 맡아 주시기로 하였습니다. 발표와 토론을 수락해 주신 세 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모쪼록 10월 27일 월례독회가 "판례의 무게"에 대해 다 함께 진지하게 고민해 볼 수 있는 숙고와 토론의 장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조회수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한채윤 (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 2022년도 상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1997년부터 현재까지 한국 성수수자 인권활동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해 온 한채윤 이사(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한채윤 이사는 “지금, 여기 혐오에 맞서는 성소수자”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왜, 지금, 한국 사회에서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유진 연구위원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11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마지막 월례독회는 유진 연구위원(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사회학을 공부한 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에서 과학기술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실증적 방법론을 토대로 형사정책의 여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이새별 교수 (충북대 심리학과) 10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이새별 교수(충북대 심리 학과)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와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뇌과학을 통해 인간의 발달을 연구하고 있는 이새별 교수는 “fMRI 신화와 한계” 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