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7] 김연미_문학적 법철학연구–법의 내용으로서의 비극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김연미



오랫동안 법문학에 천착해왔던 김연미 교수는 첫 번째 발표에서 소포클레스부터 괴테에 이르는 비극 문학을 법의 내용과 형식의 대립 구도로 재음미하고 ‘포괄적인 법의 비극성 이론’의 필요성과 얼개를 다음과 같이 제시하였다. 개인/국가, 자연법/실정법 등의 대립 으로 야기되는 자유의 한계, 예외상태를 내포하고 있는 인간의 운명, 그리고 법 자체의 비결정성으로 말미암아 법의 내용은 비극성을 띠게 된다. 한편, 실정법의 형식성은 예외 상태를 만들어내고 사람들을 법 밖으로 내몰아버리는 비극을 빚어낸다. 이처럼 법적 사 안에 비극성이 내재되어 있기에 이와 같은 비극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정의, 법적 안정 성, 합목적성과 같은 전통적인 법의 이념만으로 부족하다. 이에 발표자는 ‘포괄적인 법의 비극성 이론’을 통해서 법의 이념을 ‘사랑’으로까지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아울러 발표자는 법의 권위의 실체를 ‘행동 모방이라는 미메시스적 차원’, ‘스토리텔링이 라는 뮈토스적 차원’, ‘청중의 설득이라는 카타르시스적 차원’으로 나누어 설명하였다. ‘포괄적인 법의 비극성 이론’에 관한 발표자의 향후 연구가 기대된다.

조회수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한채윤 (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 2022년도 상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1997년부터 현재까지 한국 성수수자 인권활동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해 온 한채윤 이사(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한채윤 이사는 “지금, 여기 혐오에 맞서는 성소수자”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왜, 지금, 한국 사회에서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유진 연구위원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11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마지막 월례독회는 유진 연구위원(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사회학을 공부한 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에서 과학기술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실증적 방법론을 토대로 형사정책의 여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이새별 교수 (충북대 심리학과) 10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이새별 교수(충북대 심리 학과)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와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뇌과학을 통해 인간의 발달을 연구하고 있는 이새별 교수는 “fMRI 신화와 한계” 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