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17] 김지원_사적 망각을 위한 공적 기억 시스템 구축에 대한 소고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김지원 박사



세월호 참사 7주기 다음 날 열렸던 2021년 상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법철학 신진학

자 김지원 박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김지원 박사는 “사적 망각을 위한 공

적 기억 시스템 구축에 대한 소고”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피해경험에 대한 사적 망각

의 필요성’, ‘PTSD 증상과 외상의 변증법’, ‘다큐멘터리영화 사례를 통해 본 피해경험

서사 기록의 유의점’을 듣고 ‘공적 기억 시스템의 내러티브 구축 방식’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발표자는 “일어난 사건에 대한 고착된 사고를 유지하는” 외상(trauma) 기억의 특징을* 학대, 가정폭력, 성폭력 등의 피해자가 처한 딜레마 상황, 즉 ‘잊지 않으려는 노력’과 외 상 순간에 ‘동결되어 잊히지 않는 삶’의 긴장이라는 틀로 설명하고, 피해자의 PTSD 회 복을 위해 피해경험을 언어화하고 피해자와 공동체 사이의 연결을 복구할 수 있도록 하 는 ‘공적 기억 시스템’의 필요성을 피력하였다. 아울러 발표자는 ‘정의연’이나 영화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의 사례를 통해 공적 기억 시스템 구축 시 유의점을 지적하고, 그 시스템 구축 방안으로서 구술기록자의 서사와 구술자의 서사를 종합하는 이른바 ‘코바늘 뜨개’ 식의 피해경험 언어화 전략을 제안하였다. 발표자와 참여자들이 함께 한 자유토론은, 진술서·사건기록·판결문 등 형사사법절차 단 계별로 생성되는 공식적 텍스트에 담긴 서사의 특성에 관한 질문을 시작으로 피해경험 내러티브 기록자의 공공성의 기준, 여러 주체의 내러티브 수집·수합의 단위에 대한 제도적 기준, 피해경험의 지극히 사적인 의미와 사회적 의미 간 차이가 공적 기억 시스템에 어떤 방식으로 반영되어야 하는가, 여러 주체의 내러티브를 상호 검증할 수 있는 가능성 의 보장 문제 등으로 이어졌다. 또한 ‘내 사건이 잊힐까 봐 걱정이다.’라는 말에는 피해 당사자의 사적 망각의 두려움뿐만 아니라 사건에 대한 공적 망각의 두려움이 함께 담겨 있다는 데에 발표자와 참여자들이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조회수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한채윤 (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 2022년도 상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1997년부터 현재까지 한국 성수수자 인권활동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해 온 한채윤 이사(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한채윤 이사는 “지금, 여기 혐오에 맞서는 성소수자”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왜, 지금, 한국 사회에서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유진 연구위원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11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마지막 월례독회는 유진 연구위원(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사회학을 공부한 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에서 과학기술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실증적 방법론을 토대로 형사정책의 여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이새별 교수 (충북대 심리학과) 10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이새별 교수(충북대 심리 학과)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와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뇌과학을 통해 인간의 발달을 연구하고 있는 이새별 교수는 “fMRI 신화와 한계” 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