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1/4/17] 김지원_사적 망각을 위한 공적 기억 시스템 구축에 대한 소고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김지원 박사



세월호 참사 7주기 다음 날 열렸던 2021년 상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법철학 신진학

자 김지원 박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김지원 박사는 “사적 망각을 위한 공

적 기억 시스템 구축에 대한 소고”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피해경험에 대한 사적 망각

의 필요성’, ‘PTSD 증상과 외상의 변증법’, ‘다큐멘터리영화 사례를 통해 본 피해경험

서사 기록의 유의점’을 듣고 ‘공적 기억 시스템의 내러티브 구축 방식’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발표자는 “일어난 사건에 대한 고착된 사고를 유지하는” 외상(trauma) 기억의 특징을* 학대, 가정폭력, 성폭력 등의 피해자가 처한 딜레마 상황, 즉 ‘잊지 않으려는 노력’과 외 상 순간에 ‘동결되어 잊히지 않는 삶’의 긴장이라는 틀로 설명하고, 피해자의 PTSD 회 복을 위해 피해경험을 언어화하고 피해자와 공동체 사이의 연결을 복구할 수 있도록 하 는 ‘공적 기억 시스템’의 필요성을 피력하였다. 아울러 발표자는 ‘정의연’이나 영화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의 사례를 통해 공적 기억 시스템 구축 시 유의점을 지적하고, 그 시스템 구축 방안으로서 구술기록자의 서사와 구술자의 서사를 종합하는 이른바 ‘코바늘 뜨개’ 식의 피해경험 언어화 전략을 제안하였다. 발표자와 참여자들이 함께 한 자유토론은, 진술서·사건기록·판결문 등 형사사법절차 단 계별로 생성되는 공식적 텍스트에 담긴 서사의 특성에 관한 질문을 시작으로 피해경험 내러티브 기록자의 공공성의 기준, 여러 주체의 내러티브 수집·수합의 단위에 대한 제도적 기준, 피해경험의 지극히 사적인 의미와 사회적 의미 간 차이가 공적 기억 시스템에 어떤 방식으로 반영되어야 하는가, 여러 주체의 내러티브를 상호 검증할 수 있는 가능성 의 보장 문제 등으로 이어졌다. 또한 ‘내 사건이 잊힐까 봐 걱정이다.’라는 말에는 피해 당사자의 사적 망각의 두려움뿐만 아니라 사건에 대한 공적 망각의 두려움이 함께 담겨 있다는 데에 발표자와 참여자들이 공감대를 형성하였다.


조회수 2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2년 하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오병선 교수(서강대, 명예교수)의 “공동선 지향 자유주의와 법”이라는 제목의 발표로 9월 24일(토)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모두 열두 분이 참석하여 귀한 학문연구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발표해주신 오병선 선생님과 참석해 주신 회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022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강

시간: 2022년 5월 28일 (토) 2:00 오후 방식: 비대면(줌) 2022년도 상반기 마지막 법철학 독회에서는 김원영 변호사님을 모시고 “개인적 영역(The Personal Sphere)과 차별―장애인의 재생산권 논의와 관련하여”라는 제하의 강연과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김원영 변호사님은 서울대학교 사회학과와 로스쿨을 졸업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일했으

시간: 2022년 4월 30일 (토) 2:00 오후 방식: 비대면(줌) 2022년도 4월 법철학 독회에서는 황두영 작가님을 모시고 ‘외롭지 않을 권리’라는 제하의 강연과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이번 독회에서는 강연자가 국회에서 보좌관으로 활동하면서 마련하였던 ‘생활동반자법안’과 관련된 다양한 쟁점에 대해 듣고 논의하였습니다. 황 작가님은 다양한 통계를 통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