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4/24] 박혁_한나 아렌트의 정치사상

장소: 대우재단빌딩 8층 제3세미나실


발표자: 박혁 박사



지난 4월 24일(토) 2010년 제2차 월례독회를 가졌습니다. 독일에서 철학 박사를 하시고 막 돌아 오신 박혁 박사님이 ‘한나 아렌트에서 악의 문제’라는 주제로 발표를 해 주셨습니다.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을 중심으로 하여 전체주의의 문제 그리고 궁극적으로 입헌 민주주의까지 아우르는 내용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발표 후에 장시간의 전체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김철 교수님께서 많은 도움 말씀을 주셨고, 지난번처럼 김선택 교수님의 헌법교실이 다시 우리 월례독회를 풍성하게 채워 주셨습니다. 또한 이번에 의정부지방법원장에서 서울가정법원장으로 옮겨오신 김대휘 법원장님께서도 참석해 주셨습니다.


발표와 토론 내내 한나 아렌트가 말한 ‘악의 일상성(평범성, banality)’이 화두가 않았나 생각합니다. 인습적인 도덕성, 선악 이분법을 넘어서, 자유의 부재, 대화의 단절, 일방통행의 지배구조 그리고 그 속에 익숙해지는 우리의 삶이 곧 전체주의를 부르는 원인이라는 아렌트의 논지는 나치 시대만이 아니라 오늘날에도 많은 것을 느끼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그릇된 정치질서에서는, 일상의 삶에서 가장 성실한 인간이 다시 사회구조적 악의 가장 충실한 봉사자가 될 수 있음을 명징하게 보여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유행하는 표현을 쓰자면, 바보(Stupid!), 문제는 개인의 도덕성이 아니라 입헌 민주주의야! 라는 식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4월 아렌트의 발표를 끝으로 지난해부터 진행되어 온 ‘법철학과 사회철학의 만남, 법철학적 상상력의 확장’ 시리즈를 무사히 마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함께 해주신 여러 선생님들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5월에는 춘계학술대회가 예정되어 있어, 월례독회는 6월에 속개됩니다. 다음 월례독회는 현 집행부의 마지막 월례독회가 될 것 같습니다. 그 동안 법철학회에 많은 기여를 해 주신 성균관대 김비환 교수님(정치철학 전공)께서 서양 고전철학에서의 법치주의 논의에 관하여 발표를 해 주시기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월례독회 담당 정태욱/양천수 드림


조회수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한채윤 (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 2022년도 상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1997년부터 현재까지 한국 성수수자 인권활동의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해 온 한채윤 이사(비온뒤무지개재단 상임이사)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한채윤 이사는 “지금, 여기 혐오에 맞서는 성소수자”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 ‘왜, 지금, 한국 사회에서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유진 연구위원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11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마지막 월례독회는 유진 연구위원(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심리학과 사회학을 공부한 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에서 과학기술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실증적 방법론을 토대로 형사정책의 여

장소: 온라인 ZOOM 발표자: 이새별 교수 (충북대 심리학과) 10월 마지막 토요일에 열렸던 2021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이새별 교수(충북대 심리 학과)의 발표와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서울대학교와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뇌과학을 통해 인간의 발달을 연구하고 있는 이새별 교수는 “fMRI 신화와 한계” 라는 제하의 발표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