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3/4/27] 민윤영_외밀성과 법, 그리고 자기 자신이 될 권리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국제교육관 1401호


발표자: 민윤영 교수 (단국대 법학과)



안녕하십니까?

봄기운이 절정에 달한 듯합니다. 두루 평안하시지요?

지난 토요일(4월 27일)에는 공지하여 드린대로 이화여자대학교 국제교육관에서 한국법철학회 4월 월례독회가 있었습니다. 발표자 민윤영 교수(단국대)는 “트랜스젠더에 대한 법미학적 고찰과 자기자신이 될 권리”라는 제목으로, 프로이트, 융, 라깡, 니체, 푸코 등의 이론을 동원하여 트랜스젠더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모든 사람이 자기 삶의 주인이 되고 ‘자기자신이 될 권리’를 옹호하는 흥미진진한 발표를 하였습니다.

참석하신 여러 선생님들은 참신한 비판과 제언을 쏟아내어 발표에 화답하였고, 넓은 강의실은 즐겁고 유익한 토론의 열기로 충만하였습니다. 못다 한 이야기들은 이어진 저녁식사자리에서 꽃을 피웠습니다.

발표자와 참석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독회장소와 다과까지 준비하신 이화여대 장원경 교수님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다음 달 25일에는 다시 대우재단빌딩에서 과학철학자 이상욱 교수(한양대)의 발표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이론, 합의, 구성: 과학적 증거의 인식론”이라는 제목으로 ‘과학적 증거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법정에서 활용되는 과학적 증거를 배경으로 삼아 논의하는’ 발표가 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과학철학에 대한 여러 궁금증을 풀 수 있는 자리로도 기대됩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조회수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2년 하반기 첫 번째 월례독회는 오병선 교수(서강대, 명예교수)의 “공동선 지향 자유주의와 법”이라는 제목의 발표로 9월 24일(토)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모두 열두 분이 참석하여 귀한 학문연구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발표해주신 오병선 선생님과 참석해 주신 회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022년 하반기 두 번째 월례독회는 강

시간: 2022년 5월 28일 (토) 2:00 오후 방식: 비대면(줌) 2022년도 상반기 마지막 법철학 독회에서는 김원영 변호사님을 모시고 “개인적 영역(The Personal Sphere)과 차별―장애인의 재생산권 논의와 관련하여”라는 제하의 강연과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김원영 변호사님은 서울대학교 사회학과와 로스쿨을 졸업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일했으

시간: 2022년 4월 30일 (토) 2:00 오후 방식: 비대면(줌) 2022년도 4월 법철학 독회에서는 황두영 작가님을 모시고 ‘외롭지 않을 권리’라는 제하의 강연과 토론으로 꾸려졌습니다. 이번 독회에서는 강연자가 국회에서 보좌관으로 활동하면서 마련하였던 ‘생활동반자법안’과 관련된 다양한 쟁점에 대해 듣고 논의하였습니다. 황 작가님은 다양한 통계를 통해

bottom of page